고인돌이란?
  고인돌 시대
  고인돌의 분류
  고인돌의 구조
  탄생과 소멸
  고인돌 분포
  고인돌의 재질
  고인돌의 방향
  고인돌과 집터
  고인돌과 출토유물
  고인돌과 무덤방
  고인돌과 농경문화
  고인돌의 판별
  세계 거석 문화
  유럽
  아시아
 
 
 
 
 

 

□ 의 미 

고인돌이란 거석문화의 일종으로 지상이나 지하의 무덤방 위에 거대한 덮개돌을 덮은 선사 시대의 무덤을 말한다. 지석묘(支石墓)라고도 불리는 고인돌은 한국과 중국 그리고 일본을 포함한 아시아 지역과 영국과 스위스를 비롯한 지중해 연안의 유럽 지역, 중동지역, 북아프리카 지역, 인도 남부 지역, 자바, 인도네시아, 필리핀 등의 동남아시아 지역 등 전세계적으로 분포되어 있다. 지역에 따라 조금씩 형태의 차이가 있으나 일반적으로 받침돌 위에 덮개돌이 있는 탁자모양을 띄고 있다.

고인돌은 한국의 경우 청동기시대에 조성되었으며, 일본의 경우 죠몽(繩文) 후기에서 야요이(彌生) 중기 사이에 축조된 것으로 알려져 있다. 동남아시아에서는 선사시대에서 역사시대에 이르는 시기에, 서유럽 지역에서는 신석기 시대에서 청동기시대 초기까지 축조되었다.

계급분화가 시작된 청동기 시대에 주로 만들어진 고인돌은 주로 경제력이 있거나 정치 권력을 가진 지배층의 무덤으로 추정되는데, 돌화살촉이나 간검돌, 민무늬 토기, 청동 제품 등이 주요 부장품으로 발견되기도 한다. 한편으로는 많은 고인돌에서 부장품이 아예 출토되지 않거나 있어도 매우 미미해 이차장(二次葬) 또는 세골장(洗骨葬 : 1차로 가매장하여 살을 썩혀 없애고 뼈만 추려 묻는 장례)용의 무덤일 가능성도 띄고 있다.

 

□ 기 능  

  고인돌이 왜 만들어졌는가 하는 문제에 대해 19세기 말 서양인 Allen, Hulbert, Underwood 등과 일본인들은 무덤으로 활용되었다는 분묘설과 제사를 모시던 곳이었다는 제단설을 제기하였었다. 이후 많은 논의가 있었으나, 현재는 덮개돌의 형태와 하부구조, 입자와 군집내에서의 위치, 껴묻거리 등을 통해 무덤, 제단, 묘표석으로 활용되었을 것으로 보고 있다.


- 무덤으로서의 기능

1961년 황북 황주 심촌리 긴동, 함북 김책 덕인리 고인돌 무덤방에서 사람뼈가 조사되었고, 1962년 국립중앙박물관은 3월9일~3월21일, 7월6일~7월13일까지 충북 제원군 황석리(현재 충북 제천군 청풍면 황석리) 고인돌에 대한 발굴을 실시하였다. 이 가운데 13호 유적에서 완전한 형태의 성인 남자뼈가 보고되면서 고인돌은 무덤이라는 것이 학계에 일반화되었다.

전남지방에서는 아직 사람뼈가 출토되지는 않았지만 고인돌 무덤방의 규모로 보아 당시의 장례방법을 추정할수 있는데, 무덤으로서 적당한 크기를 가지고 있으며, 무덤방의 길이와 폭이 다양하여 바로퍼묻기, 굽혀묻기, 육탈 후 뼈만 묻기등이 사용되었을 것으로 보고있다.


- 제단으로서의 기능

학자들 사이에서 고인돌의 입자와 형태를 통해 무덤방이 없는 전형적인 남방식과, 입지조건?굄돌로 보이는 무덤방을 처음부터 이룰 수 없게 만든 북방식 고인돌을 제단 고인돌로 파악하였다. 이들은 제단의 성격을 띤 고인돌은 종교 또는 신앙 행사 장소이거나 여러 의식을 거행하였기 때문에 혈연 집단의 묘역과는 다른 세가지 조건을 갖추고 있다고 주장하고 있다.

첫째, 고인돌 묘역을 이룬 떼와 일정한 거리를 유지하면서 1기만 독립적인 입지를 가진것

둘째, 거대한 괴석형 덮개돌에 대형 굄돌이 받치고 있어 겉으로 보기에도 웅장하여 다른 고인돌과 구별되는 규모와 형태

셋째, 계곡에서는 그 끝 부분에, 고인돌떼를 이룬 곳에서는 가장 지대가 높은 곳으로 주위를 관망할 수 있는 입지 등으로 요약된다.

이와같은 제단의 성격을 띤 고인돌들은 겉으로 웅장하게 보이는 괴석형 덮개돌에 대형 굄돌 4~6개가 괸 전형적인 남방식, ㅁ자형 무덤방을 지닌 북방식, 기둥형 굄돌을 한 판석형 덮개돌들이다. 이들은 집단의 제단이나 집회장소로 활용하기 적당한 입지를 가지 고 있는데, 계곡 끝 평지와 산기슭에 있는 경우 경계를 표시하는 기능도 아울러 가진 것으로 보고 있다.


- 묘표석으로서의 기능

묘표석으로서의 기능은 묘역을 상징하는 기념물 내지 묘역을 만든 집단의 권위와 힘을 드러내기 위한것, 또는 묘역을 표시하는 단순한 기능 등으로 보인다. 고인돌떼 안에 존재하는 유형은 다시 제단 고인돌과 같은 규모를 가지고 있으면서 떼의 중앙이나 한쪽에 치우쳐 위치한 것과, 앞보다 작은 규모이거나 소형으로 그 자체는 무덤방을 가지지 않는 것으로 구분된다.

첫째  유형은 평여동 산본 유적처럼 고인돌떼의 한쪽에 치우쳐 있는 것과 오림동에서처럼 고인돌떼 중앙에 있는 형태가 있다.

둘째 유형은 여러 무덤방이 있는 가운데 무덤방이 없는 고인돌이 놓여있는 경우가 있다.

 

□ 명 칭

 고인돌'이란 명칭은 큰돌을 받치고 있는 '괸돌' 또는 '고임돌'에서 유래된 명칭이다. 고인돌은 '지석묘(支石墓)'라고도 불리는데 한국과 일본 학계에서 주로 사용된다. '고인돌'과 '지석묘'가 같은 의미의 용어로 사용되고 있지만 엄밀히 말하면 '지석묘'라는 명칭은 '고인돌(支石)'이 있는 '무덤(墓)'이라는 의미이다. 중국에서는 고인돌을 '석붕(石棚)' 또는 '대석개묘(大石蓋墓)'라고 부른다. 켈트어로는 탁자란 뜻인 Dol과 돌이란 뜻인 Men이 합쳐져 '돌멘(Dolmen)'이라 하고, 영어로는 'Table Stone'이라고 한다. 오늘날에는 거석이란 의미로 'Megalith'가 보편적으로 쓰이고 있다.

한반도의 민간에서는 고인돌을 여러 가지 별칭으로 부르고 있는데, 덮개돌의 모양이나 군집의 형태 그리고 남겨진 전설에 따라 특별한 이름들이 붙여졌다. 방언에서 거석을 '독'이나 '바우'라 하는 데서 '독바우', '바우배기', '독배기' 등으로 불렸으며, 군집된 모습이 장기알 같다고 해서 '장기바우'라고 불렸다. 덮개돌의 모양에 따라 '두꺼비 바우', '거북 바우', '개구리  바우', '말바우', '개바우' 등으로도 명명되었다. 먼 옛날 장군이 돌을 옮겼다는 전설이 있는 곳에서는 '장군바우', 신선이 놀았다는 이야기가 남아 있는 곳에서는 '유선바우' 등 사연 있는 이름이 붙여지기도 하였다. 때론 민간 신앙의 숭배 대상이 되어 '칠성 바우'라고도 했다.

[사진 : 전남 나주 만봉리 고인돌 : 두꺼비 바우라고 불린다.]

 

□ 축조과정 

고인돌을 축조할 때 무엇보다 중요한 것은 뚜껑돌(상석)의 채집과 운반이다. 뚜껑돌의 무게는 작은 것은 2~3톤 정도지만 큰 것은 5톤 이상이며 어떤 것은 수십톤이 넘는 것도 있다.

이렇게 무거운 뚜껑돌을 채집, 운반하는 과정은 당시의 기술수준으로 볼 때 상당한 노동력을 필요로 했을 것이다.

대개 뚜껑돌은 자연암석을 그대로 사용하기도 하였지만 주변산의 암벽에서 일부를 떼어낸 것을 다듬어 사용했다. 실제로 그러한 채석장이 서북지방, 전북고창, 전남화순 등 여러 곳에서 확인 되고 있으며, 강화도에서도 고려산 남쪽기슭에서 채석장으로 추정되는 곳이 확인되었다.

뚜껑돌의 측면에 여러개의 구멍자욱이 남아 있는 것으로 볼 때 인공적으로 낸 구멍에 나무쐐기를 박아서 물로 불리어 떼어내는 방법을 일반적으로 사용했을 것이다.

떼어낸 뚜껑돌은 여려개의 통나무를 밑에 깔고 그 위에 뚜껑돌을 옮겨 밧줄로 묶어 끌거나 지렛대를 이용해 옮겼을 것이다.

운반되어온 뚜껑돌을 지석위에 올리는 방법은 우선 지석을 세운뒤에 그것과 같은 높이로 흙을쌓아 올려 경사면을 이용하여 뚜껑돌을 지석위에 올린 다음 쌓은 흙을 제거하였던 것으로 추정된다.

 

□ 연 구

 한반도 최초의 고인돌에 대한 기록은 이규보의 동국이상국집(東國李相國集)에 수록되어 있다. 이규보는 전라북도 익산군 금마면의 고인돌을 구경하고 '지석이란 것은 세속에서 전하기를 옛날 성인이 고여 놓은 것이라 하는데 과연 신기한 기술로 이상하다'라고 소감을 적어 놓았다. 그후 19세기 말 여행 중이던 외국인 선교사들과 외교관들에 의해 쓰여진 고인돌에 대한 약간의 기록이 남아 있다.

본격적인 고인돌 연구는 일제강점기하에서 일인(日人)학자들에 손을 통해 이루어졌다. 새끼노사다(關野貞)는 고인돌을 '고구려시대 고분이 노출된 석관'으로 보았으며, 도리이류조요(鳥居龍藏)는 고인돌의 형태에 따라 사형(祠形 : 탁자식 고인돌) 돌멘과 기반(基盤 : 바둑판식 고인돌) 돌멘으로 분류하였다. 이 시기 고인돌 연구에 착수한 한국인으로는 손진태와 한흥수가 있다. 손진태는 고인돌의 명칭과 축조 목적 및 방법 등의 고인돌 연구의 기초를 마련하여, 1933년 『민속학지』에 「똘멘고」라는 논문을 발표하였다. 한흥수는 한반도의 거석 문화를 선돌, 고인돌, 칠성 바위, 돌무덤 등 네 종류로 나누어 고찰하고 태양숭배사상과 거석문화와의 상관 관계를 서술하였다.

고인돌의 연구는 해방 후 더욱 활발히 이루어 졌는데 대표적인 학자들로는 정백운, 도유호 등이 있다. 임병태, 김재원, 윤무병 등은 1960년대에 활동한 학자들로 그 중에 임병태는 고인돌의 형태를 탁자식, 기반식, 무지석식 등 3가지로 나누어 오늘날 고인돌 분류의 기초를 마련하였다. 고인돌의 연대문제에 관하여는 부장품으로 출토된 석기를 웅천·김해 조개더미의 연대와 비교한 뒤 지역별 문화의 차이를 고려하여 하한선을 1C로 잡았다가 그 뒤에 다시 B.C 2C로 해석하였다.

현재 고인돌 연구의 동향은 형태 분류나 편년(編年)에 치중하기보다는 그 당시의 사회상이나 그 문화를 복원하는데 초점이 맞추어져 있다.

 

[사진 : 여수 오림동 고인돌]

 

□ 문헌기록

 - 반고(班固)의 한서(後漢書)

 

孝昭元鳳三年正月 泰山萊蕪山南匈匈 有數千人聲 民視之 有大石自立 高丈五尺 大四十八圍 入地深八尺 三石爲足 石立處 有白烏數千集其旁 (卷27 五行志)

 

'한(漢) 소제 원봉(元鳳) 3년(B.C. 78) 정월 태산의 내무산 남쪽에 슁슁 소리가 들려 사람들이 이를 자세히 보내 대석이 세워져 있었다. 이는 높이가 5장이요, 크기가 48보이고, 깊이가 8척으로 대석의 밑에는 3개의 돌이 받치고 있는데, 이 대석 주변에 수천의 백조가 모이고 있다.'

 

- 진수(陳壽)의 삼국지(三國志)

 初平元年 … 時襄平延里社生大石 長丈餘 下有三小石爲之足 或謂度曰 ; 此漢宣帝冠石之祥 (三國志 魏書 卷8 二公孫陶四張傳 公孫度條)

 

초평(初平) 원년(元年, A.D. 190) … 당시 양평현 연려의 사단에 대석이 하나 있었는데 크기가 1장이 넘고, 대석의 하면에는 3개의 작은 돌이 마치 대석의 다리와 같았다. … 어떤 이가 공손도에게 말하기를 이는 마치 한 선제의 관을 닮았다고 하였다.'

 

- 왕적(王寂)의 압강행부지(鴨江行部志)

 己酉 遊西山 石室上一石 縱橫可三丈 厚二尺余 端平瑩滑 狀如棋盤 其下壁立三石 高廣丈余 深亦如之 … 土人謂之 石棚 (鴨江行部志 明昌二年 己酉)

 

기유년에 서산(西山)에 가보니 한 석실이 있었는데 그 돌은 가로 세로가 무려 3장이나 되고 두께는 2자가 넘는다. 돌의 모양은 매우 정제되어 마치 바둑판과 같았으며, 대석 아래에는 3개의 돌이 벽을 이루고 있는데 그 높이가 무려 1장이나 되고 그 깊이도 1장에 가깝다. … 이를 그곳 사람들은 석붕(石棚)이라고 일컫는다.

 

- 이규보(李奎報)의 동국이상국집(東國李相國集)

 明日將向金馬郡 求所謂支石者觀之 支石者 俗傳古聖人所支 果有奇逆之異常者 (東國李相國集 券 23)

 

'다음날 금마군으로 향하려 할때 이른바 지석(支石)이란 것을 구경하였다. 지석이란 것은 세속에서 전하기를 옛날 성인이 고여 좋은 것이라 하는데 과연 신기한 기술로 이상하다.'

 

고대문헌에 보이는 고인돌에 대한 기록은 후한서가 가장 오래된 것이다. 이후 삼국지와 같은 중국측 문헌에서 간간이 그 기사를 찾을 수 있다. 우리나라에서는 이규보의 동국이상국집에서 처음 고인돌에 대한 기사가 나온다. 위의 기사들은 고인돌에 대한 심층적인 이해를 가지고 쓴 보고서가 아닌 고인돌의 형상을 묘사하거나 이에 대한 호기심을 표현한 수준의 글들뿐이다.

그러나 짧은 기사들을 통해 고인돌에 몇 가지 사실들을 확인 할 수 있는데, 후한서의 경우 고인돌의 제작 방법이나 목적 등이 기술되어 있지 않았다는 것은 고인돌의 축조 시기가 후한서의 저술연대(A. D 74)보다 상한임을 짐작할 수 있게 해준다. 또한 각각의 기사들은 고인돌이 발견된 지명을 확실히 명시하고 있어 중국 산동성, 요령성, 전북 익산 주변에 고인돌이 분포하고 있음을 증명하고 있다.

 

 

서울 : [08007] 서울시 양천구 신목로 2길60 (목동, 백제빌딩 401호) (02) 2644-6475
강화: [23032] 인천시 강화군 강화대로 중앙시장 A동 다5호(032) 932-9718  FAX (032) 932-9718 / 비영리단체등록 : 서울시 제574호
copyrightⓒ2003 고인돌사랑회(Dolmen Lovers Committee). All Rights Reserved  [ 개인정보취급방침 ]
모든 저작권은 고인돌사랑회에 있으며 내용의 일부 또는 전부를 복제/전파 할 수 없음